当前位置:首页 > 娱乐

'홍명보호' 울산, K리그1 2연패 달성…통산 4번째 '우승별'(종합)

뉴스홈최신기사 홍명보호 울산, K리그1 2연패 달성…통산 4번째 우승별 (종합)송고시간2023-10-29 16:00
골 넣는 김민혁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대구FC의 경기에서 울산 김민혁이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23.10.29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2년 연속 K리그1 챔피언으로 등극하며 통산 4번째 '우승별'을 가슴에 품었다.

울산은 29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3 파이널A 35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23분 터진 김민혁의 헤더 결승골과 후반 44분 장시영의 쐐기골을 엮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21승 7무 7패로 승점 70을 쌓은 울산은 2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60)와의 승점 차를 10으로 벌리며 남은 3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2023시즌 K리그1 우승을 확정했다.

광고

전날 4위 전북 현대(승점 53)와 맞대결에서 1-1로 비겨 선두 추격에 제동이 걸린 포항은 남은 3경기를 모두 이겨도 울산을 따라갈 수 없다.

1996년과 2005년 K리그 정상에 올랐던 울산은 지난해 무려 17년 만에 '챔피언 복귀'에 성공한 데 이어 올해 또다시 1위를 확정, 통산 4번째(1996·2005·2022·2023년) 우승을 일궜다.

특히 홍명보 감독은 울산의 '2년 연속 챔피언 등극'을 지휘하며 역대 6번째로 'K리그 2연패'를 이끈 사령탑으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프로축구 40년 역사에서 K리그 2연패 이상을 달성한 사령탑은 김호 감독(1998·1999년·당시 수원 삼성), 고(故) 박종환 감독(1993·1994·1995년), 고 차경복 감독(2001·2002·2003년·이상 당시 성남 일화), 최강희 감독(2014·2015년, 2017·2018년), 조제 모라이스 감독(2019·2020년·이상 당시 전북 현대)에 이어 홍명보 감독(2022·2023년·울산)까지 6명뿐이다.

우승이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대구FC의 경기가 끝난 후 리그 우승을 확정한 울산 홍명보 감독이 코치진과 환호하고 있다. 2023.10.29 yongtae@yna.co.kr


울산은 전반 초반부터 깊숙이 내려앉은 대구의 두꺼운 수비벽을 뚫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좀처럼 슈팅 기회를 창출하지 못하는 등 공격의 활로를 찾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8분에는 역습에 나선 대구 고재현에게 치명적인 돌파를 허용하며 오른발 슈팅을 허용했지만 '거미손'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에 실점 위기를 겨우 넘기며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전도 울산의 일방적 공세와 대구의 '선수비 후역습' 상황이 이어졌다.


선제골 환호하는 김민혁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대구FC의 경기에서 울산 김민혁이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23.10.29 yongtae@yna.co.kr


울산은 후반 19분 엄원상이 페널티지역 오른쪽 구석으로 파고든 뒤 내준 컷백을 아타루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방향을 바꿨지만 왼쪽 골대를 살짝 벗어나며 절호의 득점 기회를 날렸다.

홍명보 감독은 후반 19분 김성준을 빼고 김민혁을 투입했고, 이 교체는 '신의 한 수'가 됐다.

김민혁은 후반 23분 아타루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더로 대구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그라운드에 나선 지 4분 만에 터진 김민혁의 '우승 확정골'이었다.

울산의 추가골도 교체 선수들이 책임졌다.

울산은 후반 39분 주민규와 장시영을 교체로 투입했고, 후반 44분 주민규가 중앙선 부근에서 수비 뒷공간으로 길게 투입한 볼을 장시영이 골 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며 쐐기골을 터트려 승리를 매조졌다.


우승이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9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대구FC의 경기가 끝난 후 리그 우승을 확정한 울산 홍명보 감독이 환호하고 있다. 2023.10.29 yongtae@yna.co.kr

分享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