当前位置:首页 > 知识

중독자 넘쳐나는데…'이곳'에서 마약해라?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국 스코틀랜드에 전문가 관리하에 마약을 이용하는 시설이 승인돼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시 당국은 27일(현지시간) 헤로인과 코카인 등 불법 약물을 주입하는 시설을 시범 설치하도록 승인했다고 BBC 등이 보도했다.

스코틀랜드 최대 도시인 글래스고 한 보건소에 만들어지는 이 시설에서는 위험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위생적 환경에서 약물을 사용하게 된다.

'안전약물이용실' 혹은 '약물 과다 복용 예방 센터'는 이미 16개국에서 운영되고 있지만 영국에선 처음이라고 이코노미스트지가 전했다.

스코틀랜드 정부는 마약 관련 사망자 증가에 대응해 이 시설에 연 최대 230만파운드(38억원)를 지원한다.

글래스고시 관계자는 현재 공중보건 비상사태라고 규정하고, 이 시설이 이용자들에게 치료와 회복 기회를 주고 약물 관련 피해를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코노미스트지에 따르면 스코틀랜드는 인구 당 마약 사용에 따른 사망자 비율이 유럽 전체에서 가장 높고, 선진국 중에선 미국 다음이다. 특히 마약 사망자는 2020년 1천339명으로 정점을 찍고 2022년 1천51명으로 줄었지만 올해 상반기 다시 증가하면서 우려를 키우고 있다.

글래스고 칼레도니안 대학의 앤드루 맥컬리는 2000년대 후반 벤조다이아제핀 처방이 감소하면서 사망자가 급증했다고 말했다. 그 이후 더 위험한 길거리 약물이 가내 공장에서 제조돼서 헤로인 등과 함께 복용됐다는 것이다.

국민보건서비스(NHS)와 글래스고 시의회 관계자들이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시설의 목표는 도심 공공장소에서 약 400∼500명이 정기적으로 약물을 주입하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다.

영국 정부는 불법 약물을 안전하게 이용할 방법은 없다는 이유를 들어 반대했지만, 스코틀랜드의 계획에 개입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分享到: